2020.02.18 (화)

  • 맑음속초2.4℃
  • 맑음0.3℃
  • 맑음철원-1.6℃
  • 맑음동두천-1.0℃
  • 맑음파주-1.3℃
  • 맑음대관령-4.6℃
  • 맑음백령도1.4℃
  • 맑음북강릉3.7℃
  • 맑음강릉4.2℃
  • 맑음동해3.6℃
  • 맑음서울-0.6℃
  • 맑음인천-1.0℃
  • 맑음원주1.0℃
  • 구름조금울릉도0.5℃
  • 맑음수원-1.0℃
  • 맑음영월0.5℃
  • 맑음충주0.6℃
  • 맑음서산0.5℃
  • 맑음울진3.6℃
  • 맑음청주1.6℃
  • 맑음대전2.6℃
  • 맑음추풍령1.3℃
  • 맑음안동1.6℃
  • 맑음상주1.9℃
  • 맑음포항4.3℃
  • 맑음군산1.4℃
  • 맑음대구3.8℃
  • 맑음전주1.9℃
  • 맑음울산4.1℃
  • 맑음창원3.8℃
  • 맑음광주3.1℃
  • 맑음부산5.5℃
  • 맑음통영6.2℃
  • 맑음목포1.6℃
  • 맑음여수5.1℃
  • 맑음흑산도3.5℃
  • 맑음완도3.6℃
  • 맑음고창1.4℃
  • 맑음순천1.9℃
  • 맑음홍성(예)1.5℃
  • 맑음제주5.7℃
  • 구름조금고산5.6℃
  • 맑음성산4.7℃
  • 맑음서귀포8.0℃
  • 맑음진주6.1℃
  • 맑음강화-1.5℃
  • 맑음양평1.1℃
  • 맑음이천1.0℃
  • 맑음인제0.0℃
  • 맑음홍천0.6℃
  • 맑음태백-1.5℃
  • 맑음정선군-0.5℃
  • 맑음제천-0.5℃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0.5℃
  • 맑음보령0.8℃
  • 맑음부여3.2℃
  • 맑음금산1.7℃
  • 맑음부안1.5℃
  • 맑음임실0.0℃
  • 맑음정읍0.8℃
  • 맑음남원1.1℃
  • 맑음장수-0.5℃
  • 맑음고창군1.6℃
  • 맑음영광군1.6℃
  • 맑음김해시5.2℃
  • 맑음순창군1.6℃
  • 맑음북창원5.1℃
  • 맑음양산시6.0℃
  • 맑음보성군3.8℃
  • 맑음강진군3.3℃
  • 맑음장흥3.5℃
  • 맑음해남2.3℃
  • 맑음고흥3.4℃
  • 맑음의령군5.5℃
  • 맑음함양군2.2℃
  • 맑음광양시4.0℃
  • 맑음진도군3.2℃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0.4℃
  • 맑음청송군1.2℃
  • 맑음영덕2.7℃
  • 맑음의성2.8℃
  • 맑음구미3.7℃
  • 맑음영천2.8℃
  • 맑음경주시3.0℃
  • 맑음거창3.0℃
  • 맑음합천5.6℃
  • 맑음밀양4.4℃
  • 맑음산청3.2℃
  • 맑음거제2.9℃
  • 맑음남해4.8℃
BPA, 일본 경제제재 피해업체 지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BPA, 일본 경제제재 피해업체 지원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입점업체 시설사용료 60% 감면

 일본 경제제재 조치 여파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운동 및 반일감정 확산 영향으로 부산항 국제여객선 탑승객이 급감하자 부산항만공사(BPA, 남기찬 사장)가 영업상 어려움을 겪는 국제여객터미널 내 입점업체와 상생방안 마련에 나섰다.

 

 2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일본 경제제재가 시작된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일본으로 운항하는 국제여객선 탑승객이 전년 동기 대비 61.8% 감소했으며, 9월 이후에는 감소폭이 80.2%로 더욱 확대됐다.

 

 이에 따라, 부산항만공사는 터미널 이용고객 위주의 수익구조에 따라 영업환경 악화로 폐업위기에 처한 영업(수익)시설 입점업체를 대상으로 탑승객이 급감하기 시작한 8월부터 연말까지 5개월간 시설 사용료를 60% 감면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현재, 공사는 입점업체 지원을 위해 시설사용료 납부 유예, 임시휴업 및 판로확대 지원, 편의시설 확충 등을 진행하고 있으나 탑승객 감소폭이 커지자 추가적으로 시설사용료 60% 감면이라는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게 된 것이다.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은 당초 부산에서 일본으로 운항하는 5개 항로에 국제여객선 12척이 투입되어 운영 중이었으나, 일본 경제제재 조치 이후 탑승객 급감에 따라 이즈하라행 1개 항로는 운항이 중단됐고, 나머지 4개 항로 중 3척은 휴항, 2척은 격일제로 나눠서 운항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이번 감면대책으로 예측 불가능한 사유로 영업한계 상황에 처한 입점업체의 폐업을 방지하고 영업 부담을 함께 부담함으로써 정부가 추진 중인 공정한 시장경제 구축 및 거래상대방 권익보호를 통한 공공기관 공정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탑승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입점업체와 상생을 도모하기 위하여 다양한 지원 대책을 추진하여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고 사람중심 부산항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