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속초1.8℃
  • 맑음-5.8℃
  • 맑음철원-6.4℃
  • 맑음동두천-5.4℃
  • 맑음파주-5.2℃
  • 맑음대관령-9.4℃
  • 흐림백령도6.1℃
  • 맑음북강릉2.9℃
  • 맑음강릉2.8℃
  • 맑음동해0.8℃
  • 맑음서울-2.3℃
  • 구름조금인천0.4℃
  • 맑음원주-3.4℃
  • 구름조금울릉도5.6℃
  • 맑음수원-2.3℃
  • 맑음영월-5.1℃
  • 맑음충주-4.9℃
  • 맑음서산-0.3℃
  • 맑음울진-0.4℃
  • 맑음청주-1.8℃
  • 맑음대전-2.4℃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4.3℃
  • 맑음상주-5.0℃
  • 맑음포항1.6℃
  • 구름조금군산1.2℃
  • 맑음대구-2.5℃
  • 맑음전주-0.9℃
  • 맑음울산1.0℃
  • 맑음창원1.1℃
  • 맑음광주0.3℃
  • 맑음부산4.4℃
  • 맑음통영3.8℃
  • 맑음목포0.2℃
  • 맑음여수6.3℃
  • 맑음흑산도8.3℃
  • 구름조금완도3.6℃
  • 맑음고창-0.5℃
  • 맑음순천-3.8℃
  • 맑음홍성(예)-2.9℃
  • 맑음제주9.0℃
  • 구름조금고산10.3℃
  • 구름조금성산8.6℃
  • 맑음서귀포10.5℃
  • 맑음진주-3.3℃
  • 구름많음강화-2.5℃
  • 맑음양평-4.4℃
  • 맑음이천-5.3℃
  • 맑음인제-5.8℃
  • 맑음홍천-5.7℃
  • 맑음태백-6.4℃
  • 맑음정선군-5.5℃
  • 맑음제천-7.1℃
  • 맑음보은-5.7℃
  • 맑음천안-4.8℃
  • 맑음보령0.2℃
  • 맑음부여-1.9℃
  • 맑음금산-6.0℃
  • 맑음부안-1.7℃
  • 맑음임실-5.5℃
  • 맑음정읍-2.9℃
  • 맑음남원-3.2℃
  • 맑음장수-5.7℃
  • 맑음고창군-2.3℃
  • 맑음영광군-0.6℃
  • 맑음김해시1.0℃
  • 맑음순창군-4.1℃
  • 맑음북창원-2.3℃
  • 맑음양산시-1.2℃
  • 맑음보성군-0.6℃
  • 맑음강진군-1.4℃
  • 맑음장흥-3.3℃
  • 맑음해남-4.5℃
  • 맑음고흥-2.4℃
  • 맑음의령군-3.6℃
  • 구름조금함양군-5.4℃
  • 구름조금광양시3.0℃
  • 맑음진도군0.4℃
  • 맑음봉화-7.5℃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5.0℃
  • 맑음청송군-6.9℃
  • 맑음영덕-0.5℃
  • 맑음의성-6.4℃
  • 맑음구미-2.9℃
  • 맑음영천-5.2℃
  • 맑음경주시-3.2℃
  • 맑음거창-5.7℃
  • 맑음합천-4.1℃
  • 맑음밀양-3.5℃
  • 맑음산청-4.3℃
  • 구름조금거제1.3℃
  • 맑음남해1.8℃
글로벌 도시 베이징과 관광 실무협의 속도낸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도시 베이징과 관광 실무협의 속도낸다

베이징 왕홍 부시장 만나 부산 방문 중국 관광객 확대 위한 지자체 차원의 노력 요청
중국 명문대 칭화대 총장대리 면담, 4차산업시대 산업환경 변화에 대한 폭넓은 의견교환


noname04.jpg
▲ 오거돈 시장(왼쪽)과 베이징 왕홍 부시장(오른쪽)

 

 부산 관광활성화를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인 오거돈 시장이 오늘(8) 베이징 왕홍 부시장과 만났다. 향후 양 도시가 경제·관광·문화 강점도시라는 접점을 살려, 앞으로 도시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왕홍 부시장은 두 도시간 관광 명품브랜드 개발을 제안하기도 했다.

 

 베이징은 세계 최대규모의 베이징 다싱 신공항을 지난 9월 오픈했을 뿐만 아니라, 2019 세계원예박람회 성공적으로 개최시키고 2022년에는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까지 앞두고 있다. 한마디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에 사활을 건 부산시와의 협력에 더욱 무게가 실리는 도시다.

 

 오 시장은 왕홍 부시장과의 면담에서 “2007년경 방문 교수로 재직할 당시 4개월간 베이징 지역에서 살았던 경험이 있다. 중국이 비약적인 발전을 할 수 있었던 것은 베이징의 역할이 컸다. 부산과 마찬가지로 경제·무역·문화·관광·영화 분야에 강하다는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noname01.jpg

 오 시장은 국제도시화를 꾀하고 있는 부산 세일즈에도 열을 가했다. 오 시장은 이달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개최할 뿐만 아니라, 12월 동아시안컵, 내년 3월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등 세계적인 행사를 유치한 도시다. 베이징시에서도 많은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와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왕홍 부시장은 베이징 또한 관광을 주력으로 하고 있는 도시라며 양 도시의 시민들을 서로 초청하고 정을 쌓도록 해나가겠다. 면담 이후 부산의 초청 소식을 시민에게 전하고 홍보할 것이라 전했다.

 

 또한, 양 도시 간의 문화를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교류의 기회를 더욱 늘려가야함을 강조했다. 오 시장은 문화여유부 뤄수깡 부장과의 만남에서 부산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들을 더욱 늘리겠다고 확답받았다구체적으로 베이징의 교향악단과의 합동공연과 같이 문화교류의 장을 확대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왕홍 부시장은 적극 공감하며 부산이 영화에 강점을 가진 도시인만큼 양 도시 간 영화교류 축제를 개최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며 실무직원 간의 업무협의를 직접 지시하기도 했다.

noname03.jpg
▲ 오거돈 시장(왼쪽)과 기념품 교환하는 중국 칭화대학교 양삔 총장대리(오른쪽)

 

 이어 오 시장 일행은 중국 칭화대학교 양삔 총장대리와의 오찬을 진행했다. 칭화대는 베이징 소재의 국립 종합대학으로, 시진핑 현 국가주석과 후진타오 전 주석 등의 정치지도자와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대학이다.

 

 칭화대 양삔 총장대리와의 면담을 통해 4차산업에 대응하는 중국 최고대학의 동향에 대해 청취하고, 우리 시 스마트시티 조성, 블록체인 특구, 글로벌 금융중심지를 소개하는 한편, 관련 산업의 발전모델에 대해 구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