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맑음속초5.9℃
  • 구름많음5.0℃
  • 구름조금철원3.9℃
  • 구름조금동두천5.1℃
  • 구름조금파주5.1℃
  • 구름많음대관령-2.1℃
  • 맑음백령도3.1℃
  • 구름조금북강릉4.6℃
  • 맑음강릉5.4℃
  • 맑음동해7.8℃
  • 구름조금서울4.7℃
  • 맑음인천4.6℃
  • 구름많음원주6.2℃
  • 구름조금울릉도6.7℃
  • 구름조금수원5.3℃
  • 구름많음영월5.9℃
  • 구름많음충주5.3℃
  • 구름많음서산5.8℃
  • 맑음울진9.3℃
  • 구름조금청주7.3℃
  • 구름조금대전7.7℃
  • 맑음추풍령6.8℃
  • 구름조금안동8.1℃
  • 구름많음상주8.3℃
  • 맑음포항11.3℃
  • 맑음군산6.7℃
  • 황사대구10.2℃
  • 구름많음전주7.1℃
  • 맑음울산11.3℃
  • 황사창원10.2℃
  • 황사광주8.2℃
  • 황사부산11.5℃
  • 맑음통영11.4℃
  • 황사목포7.3℃
  • 황사여수10.6℃
  • 황사흑산도7.9℃
  • 구름조금완도9.6℃
  • 구름조금고창7.2℃
  • 구름많음순천7.8℃
  • 구름조금홍성(예)5.8℃
  • 황사제주10.8℃
  • 흐림고산9.4℃
  • 구름많음성산10.4℃
  • 비서귀포10.8℃
  • 맑음진주10.8℃
  • 구름조금강화5.1℃
  • 구름조금양평6.1℃
  • 구름많음이천6.2℃
  • 흐림인제3.5℃
  • 구름많음홍천3.5℃
  • 구름조금태백0.9℃
  • 흐림정선군5.0℃
  • 구름많음제천5.1℃
  • 구름많음보은7.2℃
  • 구름많음천안6.6℃
  • 구름많음보령6.4℃
  • 구름많음부여7.4℃
  • 구름많음금산6.7℃
  • 맑음부안8.0℃
  • 구름조금임실6.0℃
  • 맑음정읍7.6℃
  • 구름조금남원7.6℃
  • 구름많음장수5.1℃
  • 맑음고창군8.1℃
  • 구름조금영광군7.9℃
  • 맑음김해시11.3℃
  • 구름많음순창군7.3℃
  • 맑음북창원10.8℃
  • 맑음양산시11.7℃
  • 맑음보성군9.0℃
  • 구름조금강진군9.1℃
  • 맑음장흥9.3℃
  • 구름조금해남8.3℃
  • 맑음고흥8.8℃
  • 맑음의령군10.4℃
  • 구름조금함양군7.5℃
  • 맑음광양시10.1℃
  • 맑음진도군9.0℃
  • 흐림봉화6.4℃
  • 구름많음영주6.4℃
  • 구름많음문경6.7℃
  • 구름조금청송군7.9℃
  • 맑음영덕9.5℃
  • 맑음의성9.4℃
  • 맑음구미9.4℃
  • 맑음영천10.1℃
  • 맑음경주시10.7℃
  • 구름조금거창6.9℃
  • 맑음합천9.9℃
  • 맑음밀양10.9℃
  • 맑음산청8.3℃
  • 맑음거제11.3℃
  • 맑음남해10.5℃
서예가 임종현, 문(文)과 묵(墨)의 합치를 함축적으로 이끌어 낸 울림의 서예술 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예가 임종현, 문(文)과 묵(墨)의 합치를 함축적으로 이끌어 낸 울림의 서예술 展

6655.png

한 글자나 한 단어로 된 서예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는 유재 임종현 작가는 오는 2020년 2월 20일(목) ~ 2월 26일(수)까지 백악미술관에서 26점의 서예작품으로 전시를 진행한다. 전시를 통해 서예라는 분야가 인문학적 장점과 철학적 사유의 결과물임에도 불구하고 현대에는 손끝에서 나오는 재주로 인식되거나 올바른 성정을 배양하는 도구로 인식되는 것을 벗어나 실생활에 서예가 접목이 되는 환경이 만들어지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전통서예를 바탕으로 서예의 현대적 창작 배경과 그 필요성에 대한 담론과 회고와 반성이 필요한 시점에서 유재 임종현의 서예전은 주목을 받고 있다.

 

형식의 단일화를 통한 감상자와 교감을 시도하고, 문(文)과 묵(墨)의 합치를 단순하게 이뤄내고자 하는 의지를 나타냈다. 또한 기존의 서예가 화선지라는 재료의 보존성 한계와 전통표구와 현대 건축물과의 괴리를 갖고 있는 것에 대해 고민하던 차에 캔버스에 다양한 재료를 혼합하여 전통 서예의 장점은 살리고 보존력을 극대화하는 방법을 찾은 것이다.

 

유재 임종현의 서예적품은 산뜻하고 신선한 재료의 사용으로 고루함을 떨쳐버리고 새로운 매체의 사용은 우리의 감각을 확장시켰다. 흑백의 범주 안에서 그동안 다루었던 재료와는 다른 혁신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은 서예라는 토양에서 잉태되고 창출되어온 튼실한 뿌리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확고한 신념아래 제작한 작품들은 영롱한 정신성과 시대성을 발산하고 있다. 작품 속 글씨들은 기교를 최대한 절제했으며, 글씨를 잘 써서 예뻐 보이고자 하지 않았다. 작가 존재의 의미와 심상을 그대로 드러내는 일에 집중했다. 새로운 재료들은 어설픈 시도가 아닌 전통의 그것에 전혀 손색이 없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전통 서예 특징인 발묵(먹의 번짐)과 갈필(붓이 빨리 가면서 나타나는 거친 표현) 등 다양한 효과가 고스란히 나타날 수 있도록 작업했다. 이를 통해 작가는 이 시대의 진정한 서예의 의미를 찾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한 글자, 하나의 단어가 갖는 묵직한 울림을 그대로 표현해서 관객과 호흡하고 싶어 하는 작가의 내밀한 생각을 새로운 재료들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된다. 서예가 임종현은 대한민국미술대전의 심사위원을 역임했고 초대작가로 활동하면서 서예의 미래를 모색하는 작가의 선봉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