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흐림속초9.2℃
  • 박무4.5℃
  • 흐림철원5.7℃
  • 흐림동두천9.4℃
  • 흐림파주5.8℃
  • 흐림대관령5.8℃
  • 구름많음백령도6.1℃
  • 흐림북강릉10.2℃
  • 흐림강릉9.9℃
  • 흐림동해10.0℃
  • 연무서울8.2℃
  • 연무인천8.3℃
  • 흐림원주6.6℃
  • 구름많음울릉도9.3℃
  • 박무수원9.0℃
  • 흐림영월7.5℃
  • 흐림충주6.5℃
  • 흐림서산10.6℃
  • 구름많음울진12.9℃
  • 연무청주8.4℃
  • 연무대전7.9℃
  • 흐림추풍령8.5℃
  • 구름많음안동6.8℃
  • 흐림상주5.2℃
  • 구름많음포항14.0℃
  • 구름많음군산11.0℃
  • 구름많음대구10.7℃
  • 구름많음전주13.2℃
  • 구름많음울산14.5℃
  • 구름많음창원13.0℃
  • 구름많음광주13.6℃
  • 구름많음부산15.4℃
  • 구름조금통영13.6℃
  • 구름많음목포11.9℃
  • 구름조금여수13.0℃
  • 구름조금흑산도11.5℃
  • 구름많음완도12.7℃
  • 구름많음고창12.8℃
  • 구름많음순천12.1℃
  • 흐림홍성(예)10.2℃
  • 맑음제주16.2℃
  • 맑음고산15.4℃
  • 맑음성산15.3℃
  • 맑음서귀포14.9℃
  • 구름많음진주12.0℃
  • 흐림강화8.0℃
  • 흐림양평6.1℃
  • 흐림이천5.9℃
  • 흐림인제5.5℃
  • 흐림홍천5.4℃
  • 구름많음태백8.1℃
  • 흐림정선군6.9℃
  • 흐림제천6.6℃
  • 흐림보은6.4℃
  • 흐림천안8.5℃
  • 구름많음보령11.4℃
  • 구름많음부여7.7℃
  • 구름많음금산7.4℃
  • 구름많음부안13.3℃
  • 구름많음임실11.8℃
  • 구름많음정읍13.3℃
  • 구름많음남원11.2℃
  • 구름많음장수11.5℃
  • 구름많음고창군13.2℃
  • 구름많음영광군13.8℃
  • 구름많음김해시14.2℃
  • 구름많음순창군11.8℃
  • 구름많음북창원14.2℃
  • 구름많음양산시15.1℃
  • 구름많음보성군13.3℃
  • 구름많음강진군14.6℃
  • 구름많음장흥13.7℃
  • 구름조금해남14.0℃
  • 구름많음고흥13.1℃
  • 구름많음의령군12.5℃
  • 구름많음함양군9.6℃
  • 구름조금광양시13.1℃
  • 구름많음진도군13.9℃
  • 구름많음봉화9.8℃
  • 구름많음영주8.6℃
  • 흐림문경6.5℃
  • 흐림청송군7.2℃
  • 흐림영덕12.7℃
  • 흐림의성7.7℃
  • 구름많음구미9.2℃
  • 구름많음영천11.1℃
  • 구름많음경주시14.2℃
  • 구름많음거창10.1℃
  • 구름많음합천12.0℃
  • 구름많음밀양13.1℃
  • 구름많음산청12.1℃
  • 구름조금거제12.4℃
  • 구름조금남해11.7℃
“분열의 시도, 반드시 실패할 것”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열의 시도, 반드시 실패할 것”

광복절 기념사 통해 건강한 동맹관계 위한 한국 국민과 일본 국민의 연대 강조
아베 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 “분열을 통해 정치적 이익 꾀하려는 시도 실패할 것”엄중 경고
역사진실 왜곡하고, 정당한 실천 폄훼하는 국내 분열세력들도 국민의 심판 피할 수 없을 것


20190815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문화회관, 용두산 공원) 11.jpg
▲오거돈 부산시장 74주년 광복절 경축식 (사진제공 부산시)

 

 15일 오전 10시 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은나라의 빛을 되찾은 지 74년이 되었지만 아직도 어둠은 다시 빛을 침범하려 하고 있다, 광복절을 일주일 앞두고 별세하신 부산의 애국지사 김병길 선생과 올해 작고하신 다섯 분의 위안부 할머니들이 아베 정부의 끈질긴 역사왜곡과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보며 눈을 감으셨을 것이라며 참으로 부끄럽고 죄스러운 시간이라고 통탄했다.

 

이날 오 시장은 기념사에서 아베 정부가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며 부당한 경제보복으로 한국 국민과 일본 국민의 분열을 시도하고 있다분열을 통해 정치적 이익을 꾀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엄중하게 경고했다.

 

또한 부산과 대마도의 직선거리는 고작 50km이지만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대마도 뿐 아니라 일본 상품과 문화 등 일본 전체가 부산 시민의 마음에서 신기루가 되어 점점 돌아오기 힘든 길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부산과 일본의 민간교류는 흔들림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모두가 우려했지만, 조선통신사 행렬은 일본을 찾았고, 일본 국민들의 환영을 받았다. 청소년 국제예술제를 통해 한국과 일본의 고등학생들은 하나가 되었다. 오는 9월 부산에서 치러질 아시아태평양도시관광진흥기구(TPO)’ 총회에 후쿠오카 와 가나자와 는 이미 참가를 확정지었다고 실제 사례를 들어 강조했다.

 

아울러, ‘한일 우호의 상징이 된 일본 신오쿠보 역에서 일본인을 구하고 유명을 달리한 의인 이수현 씨의 일을 떠올리고, 일본 국민들이 이수현 씨를 추모하는 발길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 간의 때론 협력하고, 때론 경쟁하는 건강한 동맹 관계를 강조하며 양국 국민들 간의 연대를 호소했다.

 

또한 국내적으로도 정치적 이익을 위해 역사의 진실을 밝히려는 정당한 요구를 우롱하는 세력들, 부당한 보복조치에 대한 자발적 실천운동을 폄훼하고 국론을 분열시키려는 세력들도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은 보훈단체장 및 독립유공자유족, 주요 기관장, 시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시립극단, 합창단, 무용단, 청소년교향악단의 공동창작음악극 등 다양한 경축행사로 치러졌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